SARW - Super Art Robot War!!

 

 
 

SARW - Super Art Robot War!!


(2009-08-08 00:32:26)
나루가G
[ 2ch ] 사기 전화와 스네이크 5/6부
3

이번이 마지막인가?







4

뱀녀










6

>>4

너 갑자기 다시 올리기냐 wwwwwww




9

>>4

GJ!!!!!!!!!




11

>>4

빛의 속도로 저장한 내 우월함을 돌려줘 wwwwwwwwwwwwwww






12

>>4

저장했어

갔다왔습니다





17

>>12

와…(-_-) 와 (_- ) 와! (-  ) 왔! (   ) 왔다! (   ゚) 왔다!! ( ゚∀) 왔다!!! (゚∀゚) 왔다━━!!!!!




22

>>12

어서와




26

>>4

그만둬 wwwwww

그리고 나는 S가 아냐




34

>>26

거짓말 하지마 wwwwwwwwwwwwww




38

>>12

오늘은 수고했어

즐거웠다구 ^^




39

아, 지쳤다

우선 보고를 처음부터 해야 되려나?

스네이크들이 대충 다 이야기 했다고 생각하는데




44

>>26

너의 S는 스네이크의 S야. 신경쓰지마라.




45

>>39

처음부터 적어줘



49

>>39

처음부터 부탁해




53

>>39

맡길게





69

아침 7시, 기상

자명종 설정해둔 시간보다 1시간 30분이나 일찍 일어났어.

그리고 스레에 보고

지금부터 무슨 일이 일어날까, 후덜덜덜덜덜 wwwwwwwwwww
이란 생각을 하면서 칫솔질
아침밥 먹으면서 오늘 작전을 생각했어
별로 생각은 안 했지만 wwwwwwwwwwwwwww
준비 완료, 멋을 부린 머리 모양도 OK.
잠시 기다리면서 VIP 봤어

그리고

좋아 출발







89

사실 콧털이 스네이크 女 사진을 찍었어







지운 것 같지만








92

>>89

역시나 빠지지 않는 콧털 wwwwwwwwwwwwwwwwwwww




95

>>89

콧털, 도촬한 거냐 www




98

>>89

절대 안 지웠어 그거 www




100

>>89

콧털 wwwwww






117

미리 연락해둔 친구 두명이랑 신사이바시로 갔다
약속 시간은 10시.

전철 안에서도 두근 두근 후덜덜덜 하고 있었어wwww
9시 반 쯤에 신사이바시에 도착

다이마루, 소고 쪽 개찰구 앞에서 만나자는 걸 메일로 확인.
나는 4-a 개찰구 옆 기둥에서 대기하기로 했다.

친구들이 가고 나서 혼자 남은 나
슬슬 주위를 확인하기 시작했는데
스네이크라 생각되는 사람이 이쪽을 보고 있었다.

맛봉 들고 있어 wwwwwwwwwwwwwwwwwwww
인사를 하고 나서 서로 진짜인지 확인.
그 후 혼자 멍하니 기둥에 기대서 있는 중, 계속해서 뱀들이 등장.
솔직히 말해 누가 뱀이었는지 정확히 몰랐어 wwwwwwwwww

약속 시간까지 조금 남았다 생각하고 있는데 내 옆쪽 하나 더 있는 기둥 근처에서
핑크색 옷에 미니스커트 입은 귀여운 여자 발견





121

>>117

두근 두근 두근 wwwww




128

>>117

핑크색 옷에 미니스커트 입은 귀여운 여자 발견

아, 이건 혹시 여자 스네이크 ?




129

>>117

약속 시간까지 조금 남았다 생각하고 있는데 내 옆쪽 하나 더 있는 기둥 근처에서
핑크색 옷에 미니스커트 입은 귀여운 여자 발견

자연스럽게 뱀녀에게 어필하는 너는 관서 제일의 미남자




136

>>117

뱀녀 (*´Д`)  하아하아




140

응? 저 여자인가? 혹시...

우선 전화를 해봤다
휴대폰을 꺼내지 않았다.
아닌건가

언제 올 생각인거야? 이런 생각하며 스레 체크하며 기다리던 중 전화 왔다.

여보세에요~

이제 곧 갈 거니까 잠시만 더 기다려 줘∼

그 여자 전화였다
내 등줄기로 한순간 긴장감이 달렸다
가슴의 두근 거림이 멈추질 않아 wwwwwwww

우선 심호흡을 한번
⊂二二( ^ω^)二⊃
좋아, 침착해졌다.

응? 어라?
조금 전 그 사랑스러운 여자가 스네이크랑 같이 있어?
응? 어?


초 wwwwwwwwwwwwwwwwwwwwwwww

나, VIP를 너무 우습게 봤어 wwwwwwwwwwwwwww






142

>>1

이  혼란스런 와중에 고백하고 있는 >>1에 대해 www





154

뱀녀가 이야기의 중심이야 wwwwwww




159

서로 호인상인 것 같으니까, 사귀는 게 어때?




166

>>140

너w

뱀녀에 대한 자기 어필은 됐으니까, 제대로 이야기해라 www




172

>>159

어이!! 너!!

콧털의 존재를 잊으면 곤란해


















174

>>172

뿜었다 wwwwwwwwwwwwwwwwwww




175

>>172

콧털 wwwwwwwwwww

너무 잘생겼잖아 wwwwwwwwwwwwwwww




178

>>172

대단히 미남인데 wwww






192

그렇다고 할까, 이거 그만 두면 안되나? wwwwwwwwwwwwww
나 저쪽에 참가하고 싶어 wwwwwwwwwwwwwwwwwwwwwww

어떻게 될까 생각하는 중 전화가 왔다

>>1 ?

어디있어∼? 이제 도착했어∼

복장같은 거 가르쳐 줘 > <

검은색 탱크톱에 흰셔츠, 청바지 입고 있다고 알려줬다
근처를 돌아보던 중 살짝 갈색빛도는 피부에 밝은 색으로 염색한 머리카락,
이른바 '갸루' 같은 여자가 휴대 전화를 들고 있는 게 보였다.

시선이 마주쳤다.

못생긴 건 아니지만, 그렇게 좋아하진 않는 타입이었다.
그 여자에게 다가갔더니 통화중인 휴대 전화를 보곤, 아~혹시? 라면서 날 가리켰다.
전화를 끊고 첫인사.
우선 다이마루 백화점에 들어가 건물 안 찻집에서 이야기하기로 했다.

여자랑 이야기하는 건 자주 없기 때문에 긴장
여러가지 잡담을 하면서 에스컬레이터로 이동했다
뒤를 돌아보며 스네이크 女가 따라오는지도 확인

좋았어






197

>>192

왔다 ━━(˚∀˚)━━!!!!




199

>좋았어
>좋았어
>좋았어
>좋았어




201

너, 뱀녀 너무 신경 쓴다 wwwwwwwwwwwwwwwww




204

뱀녀에게 신경쓰는 건 뒤로 하고, 우선 보고를 계속해라




213

도쿄에선 일어나지 않을까

이런 일




217

>>213

그 때는 나도 반드시 참전합니다.




229

도쿄에서 이런 일 벌어지면

이번에는 뱀녀처럼 사랑스러운 여자가 온다곤 할 수 없어




232

>>229

그건 그렇다 wwwwww




236

>>229

그럼 참가 선언은 취소 한다···







242

조금 더 이동하던 중 찻집을 찾아냈다
둘이서 같이 안에 들어갔다
이거 뭔가 커플같은데? wwwwwwwwwwwwwwww
조금 기쁘다 wwwwwwwwwwww

유리창 너머 사람들한테 잘 보이는 좌석을 골랐다
그리고 뱀들이 보기 쉬운 위치에 착석.
조금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점원이 주문을 받으러 왔다.
음료를 부탁하고, 다시 이러 저러한 잡담
응? 뭔가 보통인데, 이 녀석?
조금 머리가 나빠보인다고 할까, 사기같은 건 못 칠 거 같다

옆자리에 커플이 앉았다
살짝 봤다

초 wwwwwwwwwwwwwwwwwwwwwwwwwwww
뱀녀랑 콧털 wwwwwwwwwwwwwwwwwwwwwwwwwwwww

죽어! 가 아니라 죽어버려!!!






255

>>1 wwwww

내가 커플인 척 하게 만들었다 wwwwww

반성은 전혀 하지 않는다 wwwwwwwwwwww




277

>>255

너 굉장히 좋은 일을 했어 wwwwwwwwwwwww






292

이때부터 앞에 앉은 여자 이야기보다 저쪽 회화가 너무 신경 쓰였다.
슬슬 사기꾼이냐는 말을 하고 싶었지만 VIP를 생각해서 어쩔 수 없이 눈앞의 여자에게 집중.

이야기는 점차 일반적인 회화에서 일에 대한 이야기가 됐다
나는 별로 말하지 않고, 여자쪽의 일방적인 머신건 토크
그 와중 적당히 맞자궁 치거나 했다
슬슬 질려가던 중 운명이라고 써서 규정이라 읽는 이야기 시작.

운명이라 써서 규정이라 읽어∼.

데스티니? wwwwwwwwwwww

내가 이렇게 말했지만 그냥 무시됐다

어쩔 수 없으니까, 소우주라서 써서 코스모!!! 라고 읽는다고 말했어






293

카오스 wwwwwwwwwwwwwwwwwwwww




297

매우 훌륭하게 전파입니다 wwwwwwwwwwwwwwwwww



출처 : 2ch 어비스


   

notice   [공지] 네이버 링크를 금지시킵니다.  SAngel 06/03/26 1047 
notice   [공지] 최소한 번역자와 출처의 표기를 해주세요  SAngel 05/09/28 684 
114   [ETC] 2ch - 명언에 「※ 단 미남에 한한다」를 붙이면 굉장히 절망스럽다 [8]  뭘바래 11/09/03 2511 
113   [ETC] 2ch - 명언의 「좋아한다」를 「대머리」로 바꾸면 대머리도 인기인이 돼 [3]  뭘바래 11/02/21 2110 
112   [ETC] 2ch - 속이 후련한 코피페 [2]  뭘바래 11/02/05 1655 
111   [ETC] [ 2ch ] 나 유령인데, 심심하니까 스레 세워본다 [14]  나루가G 09/08/08 3104 
110   [ETC] [ 2ch ] 사기 전화와 스네이크 6/6부 [1]  나루가G 09/08/08 1681 
  [ETC] [ 2ch ] 사기 전화와 스네이크 5/6부  나루가G 09/08/08 1021 
108   [ETC] [ 2ch ] 사기 전화와 스네이크 4/6부 [1]  나루가G 09/08/08 1012 
107   [ETC] [2ch ] 사기 전화와 스네이크 3/6부  나루가G 09/08/08 1011 
106   [ETC] [2ch] 사기전화와 스네이크 2/6부 [1]  나루가G 09/08/08 1067 
105   [ETC] [2ch]사기 전화와 스네이크 1/6부 [6]  나루가G 09/08/08 1829 
104   [ETC] 친구가 동정이 악화되어 죽었다. [13]  참 지네 09/03/29 3886 
103   [공지] 외부 번역란에 번역을 퍼올 때는 가급적 번역자에게 허락을 받아 주세요.  남두비겁성 09/03/06 793 
102   [코믹스] 퀸오브하트02 [4]  ideon mk II 07/12/12 4389 
101   [코믹스] 회고주의의 첫걸음 퀸오브하트 01 [14]  ideon mk II 07/12/11 3488 
100   [코믹스] [슈로대 A만화] 남자의 싸움(스크롤 압박조심) [19]  퓨리언 07/12/02 8071 
99   [코믹스] 페르소나3 4컷들... [12]  ideon mk II 07/11/21 5006 
98   [코믹스] 뚜껑열린 나노하 [30]  퓨리언 07/08/06 5750 
97   [소설] 마법 선생님과 인류최강 동방 선생님 - 제3화 [15]  나메군 07/03/28 2127 
1 [2][3][4][5][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LN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